• 최종편집 2022-10-01(토)
 



내년부터 한국에서 해외로 입양된 무연고 아동이 가족을 찾기 원하면 재외공관을 통해 입양인의 유전자 채취 및 등록이 가능해진다.

외교부, 보건복지부 및 경찰청은 해외 한인입양인의 가족찾기를 위해 현지 재외공관에서도 입양인의 유전자를 채취·등록하는 서비스를 내년부터 실시한다고 밝혔다.

경찰 등에 따르면 전후 60여 년간 해외 14개국으로 입양된 아동은 약 17만 명이며, 이 중 유기 등에 의한 무연고 아동(친부모 정보가 남아있지 않은 경우)은 약 3만 명으로 추정된다.

관계부처 협업 전에는 해외로 입양된 무연고 실종아동이 자신의 유전자를 등록하려면, 국내 입국 후 경찰서에 방문해 등록해야만 하는 절차의 불편함이 있었다.

그러나 이번 서비스로 인해 친가족찾기를 희망하는 해외입양인이 한국에 직접 방문하지 않고도 현지에서 간편하게 유전자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함으로써 입양인들의 편익 증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또 해외 입양 가능성이 있는장기실종아동을 해외에서도 찾을 수 있도록 방법을 확대했다는 측면에서도 큰 의미가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가족찾기를 원하는 해외입양인은 아동권리보장원에입양정보공개청구를 신청(familysearch@ncrc.or.kr, 02-6943-2654~6, 2638)해야 한다.이를 통해 친부모 정보가 남아있지 않다는확인서를 받은 경우 14개 해외입양국 소재 34개 재외공관에서 사전 예약을 통해 유전자 검사를 받을 수 있다.

재외공관에서 유전자 검사를 통해 채취된 검체는 외교행낭을 통해 경찰청으로 송부돼 실종자 가족 유전자 정보와 대조되며, 일치되는 유전자가 발견될 경우 2차 확인을 거쳐 아동권리보장원 지원 하에 상봉 절차를 진행하게 된다.

외교부 관계자는정부가 국무총리 주재 재외동포정책위원회를 통해 포용적 재외동포정책의 일환으로 해외 한인입양인 지원을 강화하고 있다면서, “해외 입양동포들이 가족찾기를 통해 모국과 더욱 가까워지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해외입양인 가족찾기 쉬워진다, 14개국서 유전자 등록 실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