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25(월)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올겨울 급격한 기온 변화와 폭설에 대비해 인삼밭 피해 예방책을 제시했다.

기상청 수시 기후 전망(2020 12∼2021 2)에 따르면, 올겨울 기온은 평년(0.1∼1.1)과 비슷하지만, 찬 대륙고기압 확장으로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는 등 기온 변화가 클 것으로 예상된다.

인삼밭 두둑과 고랑에 쌓인 눈이 녹아 습도가 높아질 경우 뿌리가 썩거나 병이 추가 발생할 수 있다. 습기 피해를 막기 위해서는 물이 잘 빠지도록 배수로(물 빼는 길)를 철저히 관리해야 한다.

습한 상태가 이어지면 뿌리 색이 붉게 변하는 적변삼 발생 빈도가 높아진다.

토양 수분이 많으면 땅이 녹는 3월께 서릿발로  뇌두(머리 부분)가 손상되거나 잿빛곰팡이병이 발생해 수량이 줄어들 수 있다. 따라서 볏짚 등 풀을 덮어주고, 관리기로 풀 위에 흙을 추가로 올린 뒤 눌러준다.

가을에 파종한 모밭(묘목밭)도 온도와 습도를 유지하고, 잡초 방제 효과를 높이기 위해 모래를 1.5cm∼2cm 정도 덮은 뒤 짚 이엉을 얹고 비닐로 한 번 더 덮어준다.

폭설에 대비해 오래된 해가림 시설은 보수하고 차광망은 걷어 올려놓는 것이 좋다.

재활용하거나 규격에 미달된 자재를 쓰면 피해가 커질 수 있다. 지주목은 표준규격(3.6×3.0)에 맞게 설치하고 지주목의 간격은 규격인 180㎝보다 다소 좁혀 설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눈이 자주 내리는 지역에서는 해가림 기둥을 두둑 뒷부분에만 연결(후주연결식)하지 말고 한 두둑에 두 개 기둥을 연결(전후주연결식)한다. 이렇게 하면 강도가 높아져 시설물 파손을 최소화 할 수 있다.

차광망을 걷어 놓지 못한 농장에서는 보강 지주대와 끈, 철사로 시설을 단단히 묶는다.

해가림 시설에 눈이 쌓이지 않도록 지속적으로 제설작업을 하고, 시설이 붕괴된 농장에서는 중간중간 차광망을 찢어 연쇄 붕괴로 인한 피해를 막도록 한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현동윤 인삼과장은겨울철 인삼밭 관리를 소홀히 하면 뿌리 부패와 병 발생으로 수확량이 줄 수 있고 폭설 등으로 농자재 지출 비용도 증가한다면서, “관리 요령을 미리 익혀 언 피해와 폭설 피해를 예방하자고 밝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겨울 인삼밭, 습기 피해 주의하고 시설 단단히 고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