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1-21(금)
 

ttt.jpg

 

 

일교차가 크고 낮 기온이 높은 가을철에는 야외활동이나 가정에서 식음료 보관·섭취 시 식중독 발생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특히 도시락 섭취로 인한 식중독 발생 가능성이 높아 도시락 준비와 식음료 섭취 시 주의해야 할 식중독 예방 요령을 알아본다.

 

손 씻기

음식을 조리하기 전·후로 비누 등 손 세정제를 이용해 30초 이상 손을 깨끗이 씻어야 한다.

 

준비·보관

생고기, 생닭 등을 손질하거나 계란 등을 만진 후에는 익히지 않고 그대로 섭취하는 채소·과일 등을 만지면 안 된다. 채소·과일 등은 물에 담갔다가 흐르는 물로 깨끗이 씻은 후 빨리 사용하거나 차갑게 보관하며, 손질한 육류·어패류는 냉장 상태로 보관한다.

 

조리 시

육류, 가금류, 달걀 등은 내부까지 완전히 익도록 충분히 가열·조리(중심온도 75℃, 1분 이상)하고, 칼·도마는 식재료별로 구분해서 사용 후 깨끗이 씻어 교차오염을 방지한다.

* 어패류의 경우에는 중심부가 85℃ 이상 충분히 가열·조리

 

조리 후

김밥을 만들 경우에는 재료를 충분히 익히고 식힌 다음에 조리하며, 도시락은 밥과 반찬을 식힌 후 별도 용기에 담는다.  

 

미지근한 온도(30~40℃)에서 미생물의 증식이 가장 빠르기 때문에 익힌 재료는 식혀서 조리하는 것이 좋다.

 

또한 나들이할 때 조리된 음식은 아이스박스 등을 이용해 10℃ 이하로 보관·운반하고, 햇볕이 닿는 곳이나 차량 내부, 트렁크 등 비교적 온도가 높은 곳에서 2시간 이상 방치하면 위험하다.

 

한편, 야생의 덜 익은 과일이나 야생버섯 등을 함부로 채취·먹어서는 안 되며, 안전성이 확인되지 않은 계곡물이나 샘물 등을 함부로 마시지 않도록 한다. 

 

참고로 관광지나 음식특화거리 등에서 음식점을 방문할 때 ‘음식점 위생등급*’을 확인하면 보다 높은 위생 수준의 음식점을 선택할 수 있다. 

 

* 음식점의 위생수준을 평가해서 우수한 업소에 대해 등급을 지정하는 제도. 매우우수(★★★), 우수(★★), 좋음(★)

[출처] 대한민국 정책브리핑(www.korea.kr)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3424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야외활동 시 식중독 주의하세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