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2-05(월)
 

IMG_3511 copy.jpg

 

 

 

우리나라 전 연안 해역에 내려졌던 고수온 특보가 모두 해제됐다.

해양수산부(장관 조승환)는 9월 7일(수)부로 전남 함평만, 충남 천수만, 제주도 연안에 내려져 있던 고수온 주의보를 해제한다고 밝혔다.

 

제11호 태풍 ‘힌남노’가 우리나라를 통과하면서 차고 건조한 공기가 유입되면서 전남 함평만 등 고수온 주의보가 내려져 있던 해역을 포함해 우리나라 전 연안 해역의 수온이 지속적으로 내려갈 것으로 예상되어 고수온 특보를 모두 해제하게 되었다.

 

지난 7월 6일(수) 전남 함평만, 경남 사천만 등 전남 내만과 경남 내만에 고수온 주의보가 발령된 이후 해양수산부는 비상대책본부와 현장대응반을 구성하여 운영하는 등 고수온 피해 저감을 위해 노력해왔다.

 

이러한 노력으로 고수온 특보기간은 64일로 특보체계가 마련된 2017년 이후 최장 기간을 기록하였으나, 피해는 오히려 지난해에 비해 크게 감소했다.

 

해양수산부 이경규 수산정책실장은 “올해 고수온이 역대 최장 기간동안 이어졌지만, 현장 어업인들의 노력으로 지난해에 비해 피해가 줄어들었다”며, “피해를 입은 어가에 대해서는 신속하게 피해 원인을 조사하고 재해대책비 등 피해복구를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4358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우리나라 전 연안 고수온 특보 해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