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1-30(월)
 

ddd.jpg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정황근, 이하 농식품부)는 우리나라 신선 농산물 및 전통 식품의 우수성을 전 세계에 홍보하고 한국 농식품의 해외 진출을 확대하기 위해 한류 드라마·영향력자(인플루언서) 등 한류 콘텐츠와 연계한 농식품 홍보를 추진한다.

 

농식품부는 케이(K)-팝·케이(K)-드라마 등 케이(K)-콘텐츠를 기반으로 한류 확산세가 높아짐에 따라 한국 농식품 및 식문화에 대한 호감도와 구매 의향이 지속 상승하고 있어, 문화체육관광부와 협업을 통해 이러한 한류 콘텐츠를 우리 농식품 홍보에 적극적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올해에는 딸기·포도 등 신선 농산물과 김치·장류·인삼 등 전통 식품의 맛·안전성·건강식·프리미엄 이미지 등을 집중적으로 홍보할 계획이며, 품목별 홍보 포인트, 대상 국가(권역) 및 방영 예정 플랫폼 등은 농식품 수출 기업의 의견을 반영하여 최적의 홍보 효과를 낼 수 있도록 기획하였다.

 

농식품부는 10월 4일 방영된 케이비에스2(KBS2) 드라마 <법대로 사랑하라>에서 인삼(홍삼) 홍보를 시작으로, 10월 25일에는 절화류도 선보일 계획이다.

 

이 드라마는 동남아 최대 동영상 서비스인 ʻ뷰(VIU)ʼ를 통해 방영된다. 또한 ʻ넷플릭스ʼ, ʻ뷰ʼ 등 국제적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에 방영될 다수의 한류 드라마를 통해 김치 종주국, 장류 조리법(레시피), 막걸리 양은잔 문화 등 주요 수출 품목의 특장점을 홍보할 계획이다.

 

특히 하반기에 신선 농산물이 본격적으로 생산·수출되는 만큼 수출 시기를 고려하여 품목과 드라마를 연결하였고, 한류의 세계적 흐름에 발맞춰 세계 소비자에게 우리 농식품을 효과적으로 알릴 수 있도록 마케팅 방향을 설정했다.

 

또한 제작된 한류 콘텐츠를 활용하여 영향력자(인플루언서)와 연계한 농식품 먹는 방송·체험 영상과 품목별 이미지 사진 등도 제작하여 온·오프라인 마케팅에 활용하고 나아가 한류 콘텐츠 안에 한식 문화 및 식재료 등도 포함하여 세계 소비자 대상으로 식문화를 전파하고 조리법(레시피)도 보급하는 효과도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농식품부 양주필 식품산업정책관은 “전통 식품과 신선 농산물의 해외 홍보를 통해 마케팅을 강화하고, 한국 농산물의 프리미엄 이미지를 더욱 공고히 하여 지속적인 판로개척을 통한 농식품 수출 확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0884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우리 농식품, 한류 드라마 타고 세계로 훨훨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