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1(수)
 

벼 copy.jpg

 

 

 

밥맛‧윤기가 우수한 벼 ‘미소진미’가 올해 최고품질의 벼로 선정됐다.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2022년도 ‘최고품질 벼’에 ‘미소진미(사진 농촌진흥청)’ 품종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미소진미’는 2020년 개발한 국산품종으로, 쌀알이 맑고 투명하며 밥맛과 밥을 지었을 때 윤기를 띠는 정도도 우수하다.

 

경남·북 평야지에서 재배하기에 알맞으며, 완전미율이 높고 복합내병성도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완전미란 외관상 완전한 낟알 또는 그 평균 길이의 3/4 이상으로 깨지거나 부서지지 않은 쌀을 말한다.

 

현재 20종이 등재돼 있는 ‘최고품질 벼’는 농촌진흥청이 육성한 벼 품종 가운데 밥맛, 외관 품질, 도정 특성, 재배 안정성 등 엄격한 기준을 적용해 선발하고 있다.

 

선정 기준은 ▲밥맛이 ‘삼광’ 이상에 겉보기에 심복백이 없어야 하고 ▲도정수율은 75% 이상, 완전미 도정수율은 65% 이상이어야 하며 ▲2개 이상 병해충에 저항성이 있고 ▲수요자 반응을 살펴보는 현장평가에서 ‘우수’를 받아야 한다.

 

심복백: 심백은 쌀 중앙부에, 복백은 쌀 표층부에 백색을 띠는 것을 말함.

 

‘미소진미’는 경북 안동과 상주 지역에서 재배했을 때 밥맛은 ‘0.69’, 밥 윤기는 ‘85.1’, 완전미 비율은 86.5%였다.

 

기존 품종 ‘일품’의 ‘0.13’, ‘68.3’, 59.4%와 비교해 크게 높은 수치이며, 전국 9개 지역에서 실시한 적응성 시험에서는 완전미 비율이 96.1%로 더 높게 측정됐다.

 

현지에서 시범 재배한 농가 만족도도 높았으며 ‘일품’, ‘예찬’과 함께 실시한 식미 평가에서도 ‘미소진미’를 가장 많이 선호했으며, 흰잎마름병(K1~K3)과 줄무늬잎마름병에 강한 복합내병성을 지녀 재배 안정성도 뛰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미소진미’는 정부 보급종으로 선정돼 2025년부터 국립종자원에서 공급할 예정이다.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논이용작물과 오기원 과장은 “‘미소진미’는 쌀알이 깨끗하고 밥맛이 우수하면서 도정수율이 높아 생산자와 소비자 모두를 만족시킬 품종”이라며, “최고품질 벼 보급을 확대해 우리 쌀의 상품 가치를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최고품질 벼로 인정받은 20 품종은 삼광벼, 운광벼, 고품벼, 호품벼, 칠보벼, 하이아미, 진수미, 영호진미, 미품, 수광, 대보, 현품, 해품, 해담쌀, 청풍, 진광, 해들, 예찬, 안평, 알찬미 등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9426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올해 최고품질 벼 ‘미소진미’ 선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