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0-01(토)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는 한·중·러·몽 다자간 협의체인 광역두만개발계획(GTI) 농업위원회를 통해 「광역두만지역 스마트농업에 관한 연구」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 GTI(Greater Tumen Initiative) : 동북아 지역개발 및 경제협력 증진을 위해 한국, 중국, 러시아, 몽골 4개국이 참여하는 다자간 협의체로서 UNDP 지역 협력 프로그램의 일환

 농식품부는 2016년부터 한국, 중국, 러시아, 몽골 4개국의 농업협력 강화를 위해 GTI 농업위원회에 참석하여 역내 농업협력 방안을 전반적으로 논의해왔으며, GTI와 공동 프로젝트를 추진하는 것은 처음이다.

우리나라는 지난해 9월, 제5차 GTI 농업위원회에 프로젝트를 제안하였으며, 올해 2월에 GTI 사무국과 회원국으로부터 최종 승인을 받았다.

지난 6일 농식품교육문화정보원과 UNDP 중국사무소 간에 프로젝트 추진을 위한 업무협정서(Letter of Agreement)를 체결하였고, 오늘부터 연구용역 입찰공고를 시작하여 수행기관을 선정할 계획이다.

광역두만지역은 비옥한 대규모 토지를 갖추고 있어 농업잠재력이 크며, 기후변화, 식량위기 등 여건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스마트농업 도입 및 발전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스마트농업 도입을 위한 자연환경 여건, 농업 정책 및 기술 현황, 대상 작물 등을 조사하고, 향후 스마트농업 발전을 위한 단기 및 중장기 방안을 제시한다. 

또한, 코로나19로 인해 현지 조사가 어려운 상황을 감안하여  ‘국가별 컨설턴트 제도’를 운영한다. 회원국으로부터 스마트농업 분야 전문가를 추천받아 국가별 컨설턴트로 임명하고 연구에 참여토록 함으로써, 스마트농업 관련 4개국 네트워크를 형성하여 실질적인 협력 방안이 도출될 것으로 기대된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GTI 농업위원회 분기별 회의를 통해 프로젝트 진행 상황을 공유하고, 최종보고서는 올해 9월 개최 예정인 제6차 GTI 농업위원회를 통해 발표할 계획”이라며, “이번 프로젝트가 동북아 지역의 지속가능한 농업발전과 식량안보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농식품부, 유엔개발계획과 스마트농업 프로젝트 추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