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25(월)
 

aaa copy.jpg

 

 

새만금 간척지에 10월에 보리를 심으면 먼지 날림이 줄어든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새만금 간척지에서 발생하는 먼지 날림(비산먼지)을 줄이는 데 보리를 심는 것이 효과적임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새만금 간척지에서는 2∼5월 평균 4∼9m/s, 최대 9∼14m/s의 바람이 불어 먼지 날림이 자주 발생하는데, 이때 토양표면에 작물이 심겨 있으면 날리는 먼지를 줄일 수 있다는 것이다. .

간척지는 염분 농도가 높기 때문에 염분에 강한 작물인 보리나 갈대 등을 심는 것이 좋다.

보리는 보통 10월에 파종해 다음 해 2월부터 생육이 진행되므로, 풍속이 강한 2∼5월이면 지면을 덮는다.

조사 결과, 보리를 10월에 파종한 경우 파종하지 않은 상태와 비교했을 때 최대 86.5%까지 먼지 날림 발생량이 줄어드는 것으로 확인됐다. 2월에 파종했을 때는 최대 84.4%까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새만금 간척지처럼 염분 농도가 높은 지역에서 보리를 심을 경우, 관개용수의 염분 농도를 3dS/m (데시씨멘) 이하로 유지하고 파종 시기는 10월에 가깝게 잡을수록 유리하다고 농촌진흥청은 밝혔다.

 

농촌진흥청 토양비료과 고병구 과장은 “보리 파종의 최적기인 10월에 적극적으로 보리를 심으면 농경지 이용률도 높이고, 먼지 날림도 줄이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9163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새만금 간척지에 10월 보리 파종, 먼지 날림 줄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